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

대전광역시 중구

으능정이

민속문화

전래/유래 으능정이

은행동은 백제때 우술군에 속했다가 통일신라시대에는 비풍군에 속한지역
이었다가 고려시대와 조선초기에는 공주목에 속했다.

이곳의 중심부는 천년을 더 살은 은행나무가 의연히 버티고 서있어 속칭 으능정이라 부르던 자연 부락인데 영조때에는 공주군 산내면 목척리라 하였다. 1885년에는 회덕군 산내면 목척리에 편입되었다 가 1914년 4월 1일 일제의 행정구역개편정책에 따른 군ㆍ면이 통합되어 대전군 대전면 춘일정 리정목이 되었다가 1946년 해방후 왜식의 지명 일소책에 따라 옛지명을 되찾아 으능정이의 한자표기인 은행동 으로 개칭되었다. 이 은행동에서 예부터 중심을 이루었던 마을은 으능정이 와 목척리 이다.

으능정이 마을은 은행나무골이라고도 불리었는데 그 자리는 은행동 55-56번지 일대로 추측된다. 이 마을이 으능정이라 불리우게 된 것은 옛날 이곳에는 열아름이 넘는 큰 은행나무가 있어 그 은행나무 주위에 형성된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다.

만족도조사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자료관리 담당부서 : 총무국 > 문화체육과 > 축제담당 연락처 : 042-606-6292 최종수정일 : 2017-07-28
위로